[脫원전시대]③친환경·신재생에너지 ‘물만났다’